이인영, “한국당 돌아와도 패배자라 생각 안해”
이인영, “한국당 돌아와도 패배자라 생각 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28일 상임위원장‧예결위원장 선출…한국당과 하길 바란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자유한국당에게 두 번째 선택의 시간이 왔다”며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합의 정신에 근거해 국회 정상화 길로 복귀할 것인지 아니면 다시 대결의 막다른 골목을 선택할 것인지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생을 저버린 태업은 더는 국민에게 용납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서둘러 추가경정예산 심의를 의결할 수 있도록 복귀해야한다”며 “오죽하면 한국당 의원들도 조건 없이 국회에 등원하자는 의견이 있을 정도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국민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라”며 “민생을 위한 시간은 이 시간에도 흘러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침대에 누워 헤드폰을 끼고 들리는 소리만 듣는 것이 민심의 전부가 아님을 명심하라”며 “국민은 지금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 한다 해서 패배자라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내일 상임위원장, 예결위원장 선출 심사하겠다”며 “한국당과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더불어 “교섭단체 연설과 대정부질문 등도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하겠다”며 “민주당은 시급한 민생을 위해 모든 것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