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어선 사건, 청와대가 축소·은폐…전면 국정조사 필요”
나경원 “北어선 사건, 청와대가 축소·은폐…전면 국정조사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군에 거짓말하게 가이드라인 줬다는 의심 든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귀순 북한 어선에 대한 ‘경계 실패’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의 축소·은폐고 전면적인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입장을 내놨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안보의원총회에 참석해 “이 사건은 당초 경계 실패와 군에 의한 축소·은폐로 생각했지만 이제 완전히 성격이 다르다. 모든 기획을 청와대, 국정원이 하고 국방부는 들러리를 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심문 조서를 보면 네 명 모두 ‘귀순 의사 없음’인데 2시간 심문하고 북으로 갈 사람, 남을 사람을 정리했다. 이렇게 빨리 돌려보낸 것은 북 정권의 심기 경호용”이라며 “남북정상회담에 악재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2명 귀순, 2명 송환으로 대충 마무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주도해 국가 권력이 국민을 속이려 했다. 군에게 거짓말을 하게 가이드라인을 줬다는 의심이 든다”며 “청와대·국정원·국방부·통일부가 조직적으로 은폐하려한 국기문란이고 국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국회의 관련 상임위를 중심으로 북한 선박 입항에 관련된 청와대의 조작 은폐 진상조사단을 꾸리겠다”며 “국가 안보, 국민 안전의 수호자가 돼야 하는 청와대가 무장해제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 조사단을 중심으로 진실을 밝혀가고 그 과정에서 국조를 이뤄낼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같은 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구성과 관련해선 “김영우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고 국방위 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과 정보위·국방위·농해수위·외통위 소속 의원과 강원 지역 의원 등 10명 내외로 구성할 것”이라며 “현지 방문, 각종 자료 요구 등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