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선 경계실패’에 文 대통령 지지율 부정이 긍정 ‘역전’
‘北 어선 경계실패’에 文 대통령 지지율 부정이 긍정 ‘역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지지율 긍정 46.8%, 부정 47.4%
ⓒ리얼미터 제공.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20일 강원 삼척 북한 어선 경계 실패 논란과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등의 영향으로 하락하며 다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성인 15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응답률은 5.8%)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7%p 내린 46.8%(매우 잘함 21.9%, 잘하는 편 24.9%)로 집계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0%p 오른 47.4%(매우 잘못함 33.2%, 잘못하는 편 14.2%)로 긍정평가보다 오차범위(±2.5%p) 내인 0.6%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7%p 증가한 5.8%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수도권과 호남, 50대와 30대,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는데, 이와 같은 내림세는 목포 부동산 구입 관련 검찰의 손혜원 의원 불구속 기소, 방송인 김제동 씨 강연료 논란, 삼척 북한 어선 경계실패 논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등 부정적 보도가 한꺼번에 집중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일간으로는 지난 14일에 50.9%(부정평가 45.0%)로 마감한 후, 17일에는 50.3%(▼0.6%p, 부정평가 46.3%)로 내렸고, 18일에도 45.9%(▼4.4%p, 부정평가 49.2%)로 상당 폭 하락했다가, 19일에는 46.7%(▲0.8%p, 부정평가 46.4%)로 다소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