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빈, 영화 '뜨거운피' 캐스팅...정우-최무성과 호흡
정호빈, 영화 '뜨거운피' 캐스팅...정우-최무성과 호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폭수장 맡아...극중 중요한 키포인트로 등장 '신스릴러' 예고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배우 정호빈이 영화 ‘뜨거운 피’ 출연을 확정 지으며 정우, 최무성 등과 호흡을 맞춘다.

19일 소속사 측은 “배우 정호빈이 ‘천달호’ 역으로 ‘뜨거운 피’ 출연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나선다”라고 전했다.

영화 ‘뜨거운 피’는 부산의 변두리 구암에서 나고 자란 한 남자가 생존을 위해 조직 간의 치열한 전쟁에 휘말리게 되는 정통 느와르다.

특히 영화는 김언수의 소설 ‘뜨거운 피’를 원작으로 하며 사회의 부조리 위에 다양한 인간 군상을 가감 없이 그려온 작가 천명관 감독의 데뷔작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정호빈은 달호파의 두목 ‘천달호’로 분해 구암을 장악하려는 신세력 조직의 중요한 키포인트 인물로 등장, ‘신스틸러’로서 강렬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한편 정호빈은 최근 MBN 새 드라마 ‘우아한 가(家)’에 출연을 알리며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정호빈이 출연하는 ‘뜨거운 피’는 현재 정우, 김갑수, 최무성, 윤지혜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지난달 28일 크랭크인 해 4개월간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