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티스, 총격 용의자 924만원 받고 청부살인 시도했다… 총기 확보
오티스, 총격 용의자 924만원 받고 청부살인 시도했다… 총기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비드 오티스에 총격 가한 용의자 및 공범들 6명 검거… 나머지 4명 추적 중
데이비드 오티스, 총격 가한 용의자 924만원 받고 범행 실행/ 사진: ⓒMLB.com
데이비드 오티스, 총격 가한 용의자 924만원 받고 범행 실행/ 사진: ⓒMLB.com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보스턴 레드삭스 출신의 데이비드 오티스(44)에 격을 가한 용의자 6명이 검거됐다.

AP 통신은 13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당국이 오티스에게 총격을 가했던 용의자와 공범자 등 총 6명을 체포했고, 다른 용의자 4명도 추적 중이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오티스는 도미니카 산토도밍고 술집에서 괴한의 총에 맞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6시간이 넘는 수술을 받은 뒤 다행히 목숨은 건졌고, 오티스의 아내 티파니에 따르면 전날 보스턴으로 옮겨져 재수술을 받은 뒤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며 현재 걸음이 가능한 상태로 알려졌다.

지난 1997년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데뷔한 오티스는 2003년부터 2016년까지 보스턴에서 뛰며 통산 2,408경기 출전 타율 0.286 541홈런 1,768타점을 기록한 레전드다. 현역시절 올스타 10회, 2004·2007·2013년 보스턴에서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함께 했다.

오티스의 총격 사건을 맡고 있는 진 알레인 로드리게스 검사는 “현재 그들은 심문을 받고 있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조사 중이다.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더 깊은 수사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미니카 경찰 관계자는 오티스를 노린 살인청부업자는 40만 페소를 받았다. 달러로는 7,800달러, 한화로 924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한편 도미니카 경찰은 오티스를 쏜 총을 확보했고, 용의자의 지문이 있다고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