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마냥 한국당 기다릴 수 없다”
이인영, “마냥 한국당 기다릴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준비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여의도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여의도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 국회 문을 열라는 요구에 직면한 우리는 마냥 자유한국당을 기다릴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가 멈춘 지 69일째고, 추경이 국회에 제출된 지 딱 50일이 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먼저 준비해 나가겠다”며 “우선 당·정 협의를 수시로 긴밀히 가동하고 내주 중에는 모든 상임위원회, 소위원회를 가동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춰 놓아서 시급한 민생입법과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 요건을 갖추겠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다음주 중으로 원내 민생입법 정책 추진 기획단도 구성 하겠다”며 “지금부터 12월까지 시급한 민생 현안을 챙기고 민생입법, 예산으로 뒷받침할 과제를 도출해 성과 내는 원내 활동을 본격화하겠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도 정책 경쟁에 자신이 있다면 국회에 들어와 멋지게 경쟁했으면 좋겠다”며 “국회 밖에서 이념선동과 막말 퍼레이드를 반복하는 것이 정책 경쟁에서 자신감을 상실한 한국당의 모습이 아니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