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전자 TF 부사장급 2명 구속…정현호 사장은 혐의 부인
검찰, 삼성전자 TF 부사장급 2명 구속…정현호 사장은 혐의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측 임직원 8명 증거인멸로 추가 소환
증거인멸 혐의에서 분식회계 전환 예정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혐의로 삼성전자 TF부사장 2명이 구속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의 핵심 증거를 없애도록 지시한 혐의로 김모(54)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부사장, 박모(54) 인사팀 부사장을 모두 구속기소했다.

삼성바이오 수사가 시작된 후 삼성전자 부사장급 인사가 기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이 소속된 삼성전자 사업지원 TF는 지난해 5월부터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의 내부 문건을 은폐·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전날 정현호(59)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장을 소환해 17시간 넘게 조사했으나 정 사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한편 검찰은 삼성 측 임직원 8명을 증거인멸 혐의로 추가 구속했다.

검찰은 증거인멸 수사를 이제 본체인 분식회계로 방향타를 이동한다는 방침이다.

정 사장에 대해서도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추가 소환 일정을 잡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