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노조, “정용진 부회장 경영실패 이마트 노동자들 인력감축 이어져”
마트노조, “정용진 부회장 경영실패 이마트 노동자들 인력감축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트노조 "정용진 부회장이 추진하는 사업마다 실패...이는 이마트의 인력감축과 구조조정으로 이어여 노동자들 힘들어"
이마트 관계자 "말도 안되는 억측으로 전혀 사실 무근"
마트산업노동조합은 “자신의 경영실패를 이마트에 책임전가하며 인력감축에 나서는 정용진 부회장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마트산업노동조합은 “자신의 경영실패를 이마트에 책임전가하며 인력감축에 나서는 정용진 부회장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마트산업노동조합은 “자신의 경영실패를 이마트에 책임전가하며 인력감축에 나서는 정용진 부회장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11일 마트노동자들은 오후 13시 신세계 명동 본점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경영실패를 이마트 노동자들에게 책임 전가하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이하 마트노조)는 규탄대회에서, “이마트24, 노브랜드, 피코크 등 정용진부회장이 추진하는 사업마다 실패를 면치 못하고 있다”며 “이는 이마트의 인력감축과 구조조정으로 이어져 노동자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용진을 비롯한 오너일가가 비등기 임원으로 어떤 책임도 지지 않으면서, 작년 한 해 보수로 149억을 받았고, 오너일가 이익배당금은 전년대비 63억원이 오른 248억에 달한다”며 “반면 11대 재벌인 신세계 이마트에서 근무하는 전문직사원(비정규직) 의 기본급은 82만원 가량에 그치고 있다. 또한 지난해보다 직원이 1400명이 줄었다”고 밝혔다.

이 날 마트노조 김기완 위원장은 “회사가 어렵다면서 정용진 일가는 배당잔치를 벌이고, 경영실패의 책임을 이마트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있는 정용진 부회장의 모습은 안하무인 재벌체제의 민낯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오늘을 시작으로 마트노동자들은 신세계 재벌, 정용진부회장을 규탄하는 투쟁을 본격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전수찬 위원장은 발언에서 “이마트에 실질적인 권한을 행사하는 것이 정용진 부회장이라는 것을 모두가 안다. 그러나 비등기 임원으로 어떤 책임도 지지 않는다. 이마트에 계약직 연장불가. 셀프계산대확대 등 인력재배치 구조조정은 재벌이 이익을 취할 수 있는 전형적이고 가장 손쉬운 방법”이라고 꼬집었다.

전 위원장은 “현재 이마트에서는 셀프계산대의 전면적인 확대운영을 진행하며, 일반계산대의 운영을 최소화해 해나가는 방침을 운영하고 있다며 이는 계산대 인력 구조조정의 근거로 사용되고 있으며, 고객들의 불편까지 초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이후 이마트에서 벌어지는 일들의 책임을 정용진 부회장에게 하나하나 물을 것이라며, 재벌개혁을 위해 신세계 정용진부회장의 진짜 모습을 국민들에게 알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마트 관계자는 “일부 노조에서 주장하는 인력구조 조정 및 인원감축은 말도 안되는 억측으로 전혀 사실무근이다”며 “인력재배치의 경우에는 기업의 통상적인 경영활동의 일환으로 일부 인력의 경우 다른 업무로 이동한 것이지, 인력 감소 등의 구조조정과는 전혀 상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노조 측에서 1400명이 줄었다고 하지만, 쓱닷컴 신설법인 설립으로 1500여명 가량이 신설법인인 쓱닷컴으로 이동해 인원은 전혀 줄지 않았다”며 “무인 계산대가 늘어가는 것은 1~2인가구 증가, 20~30대를 중심으로 대면 접촉없는 언택트 소비 증가 등 소비트렌드가 변하자 소비자들의 편의성 증대를 위해 도입한 것이다. 또한 기술 발전으로 무인계산대 사용이 더욱 편리해진 것도 한 요인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