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경기침체 주범, 문 대통령과 민노총…노동개혁 나서야”
김무성 “경기침체 주범, 문 대통령과 민노총…노동개혁 나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참여하는 정부위원회만 53개…사실상 문 정부 파트너”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문 정부가 진정 경제를 살리고 싶다면 지금 당장 우리 경제 최대 장애물인 민노총과 결별하고 엄정한 법질서를 세우면서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노동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열린 토론, 미래 : 대안찾기’에 참석해 “경기침체의 2대 주범은 소득주도성장을 밀어붙인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참모, 그리고 민노총 지도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민노총 공화국 됐다는 얘기 나오고 기업들은 투자할 엄두를 내지 못하거나 기존에 계획했던 투자도 접고 있는 실정이다. 외국인투자가 우리나라에 많이 들어와야 되는데 이게 중단되고 잇는 상황”이라며 “그래서 일자리가 생기지 않아 실업자가 늘어나고 경제가 뒷걸음질 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 의원은 문 정부도 겨냥 “민노총은 현 정권의 반기업-친노동정책에 힘입어 100만명 이상의 조합을 확보하면서 세를 불렸고, 또 직접 참여하는 정부위원회만 53개에 달하고 있다. 사실상 문 정부와 파트너인 셈”이라며 “민노총의 패악을 근절하려면 공권력이 엄격하게 작동해야 하는데 민노총 뒤에 문 정부가 엄호세력으로 버티고 있으니 공권력이 어떻게 작동할 수 있겠나”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법원을 향해서도 “경찰과 검찰에서 기소를 해 법원에 보내면 약한 처벌과 아니면 무혐의로 다 풀어줘 버리는, 법원이 여기에 동조하고 있다고 본다”며 “사실상 대한민국을 민노총 공화국으로 만들어서 우리 경제를 현재 고사시키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의원은 “민노총 지도부는 자신들의 특권을 지키기 위해 우리 국민경제와 국가미래를 파멸로 이끄는 반국민, 반경제, 반미래 이익집단이자 정치집단이고 또 약자들의 불행을 기반으로 자기 이익만 챙기는 약탈집단”이라며 “민노총이 지금처럼 활개 치도록 놔두면 대한민국이 선진국 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