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송도신축아파트 라돈 검출막으려…특수코팅?
포스코건설, 송도신축아파트 라돈 검출막으려…특수코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입주자대표단 주장
포스코, 미입주자 관리차원
포스코건설이 공급하는 ‘더샵 파크에비뉴’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공급하는 ‘더샵 파크에비뉴’ ⓒ포스코건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포스코건설이 신축아파트에 대리석을 시공하면서 라돈이 검출되는 것을 숨기고자 특수코팅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해당 아파트 입주자대표단에 따르며 포스코건설은 인천 송도국제도시 모 신축아파트 미입주 180여 세대에 시공한 대리석에서 검출되는 라돈을 감추기 위해 추가로 특수코팅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리석에서 기준치인 200Bp/㎥ 이상의 라돈이 검출되는 것을 가리고자 한 것이라는 게 아파트 주민들의 해석이다.

포스코건설의 송도국제도시 모 신축아파트에 입주한 주민들은 라돈 문제를 제기하고 민간업체에 측정을 의뢰한 결과 기준치의 1.05~1.5배에 달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화장실과 내부 현관과 마루를 잇는 문턱에 사용되는 대리석에서 라돈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포스코건설은 이 코팅작업을 미입주세대 관리 차원에서 한 것이고, 라돈 수치도 기준치이상으로 높지 않다고 반박하고 있다.

한편 입주자대표단과 포스코건설은 ‘라돈논란’과 관련해 조사단을 새로 꾸려 12세대를 대상으로 라돈을 재측정하기로 했는데, 측정 장비 종류를 놓고 아직 합의가 되지 않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