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청춘여행의 상징 ‘하계 내일로’ 8월말까지 운영
코레일, 청춘여행의 상징 ‘하계 내일로’ 8월말까지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울릉도 선박 최대 50% 할인 등 제휴혜택 확대 
코레일은 '하계 내일로'를 8월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레일
코레일은 '하계 내일로'를 8월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레일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코레일은 청춘여행의 상징 ‘2019 하계 내일로패스’(이하 내일로)를 오는 3일부터 8월까지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내일로는 만 27세까지 누구나 패스 한 장으로 최대 일주일 간 KTX를 제외한 해당 열차를 입석 또는 자유석으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여행 상품이다. 내일로 적용 대상 열차는 ITX-새마을, 새마을, 누리로, 무궁화호, ITX-청춘이다.

가격은 ‘3일권’ 5만원, ‘5일권’ 6만원, ‘7일권’ 7만원이다. 2인권을 구입하면 각 9만원, 11만원, 13만원으로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여행 기간에 KTX를 포함한 모든 열차 좌석 승차권을 기본 운임에 6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하루 1번 총 3회 가능하며 ITX-청춘은 제외다.

특히 기차와 선박을 연계해 제주도와 울릉도 여행 혜택을 늘렸다. 목포↔제주, 포항↔울릉 선박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섬에서 머무는 일수만큼 내일로 기간이 최대 3일까지 연장된다.

내일로 홈페이지와 여행센터를 방문하면 각 지역 숙박과 관광지 입장권, 음식점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확인할 수 있으며 전국 역, 홈페이지,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에서 구입할 수 있다.

조형익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은 “젊은 세대들이 잠시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전국 곳곳을 여행하며 쉬어가길 바란다”며 “내일로가 청춘의 좋은 추억으로 남도록 색다른 이벤트와 제휴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