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오늘 오후 2시 그랜드 오픈…국내 최초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오늘 오후 2시 그랜드 오픈…국내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터미널 2개소(총 380㎡, 190㎡×2개), 제2터미널 1개소(326㎡) 등 총 3개 매장 오픈
향수 ‧ 화장품 ‧ 주류 등 구매 가능, 담배와 검역 대상 품목은 판매 제외
국내 최초로 인천공항에 도입되는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당일 14시 그랜드 오픈을 알린다. (자료제공 / 인천공항)
국내 최초로 인천공항에 도입되는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당일 14시 그랜드 오픈을 알린다. (자료제공 / 인천공항)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국내 최초로 인천공항에 도입되는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당일 14시 그랜드 오픈을 알린다.

31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입국장 면세점이 오픈함에 따라 출국 시 구입한 면세품을 여행기간 내내 들고 다녀야 했던 여객들의 불편사항이 크게 해소되고, 해외소비의 국내전환을 통해 국제수지 등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은 여객의 흐름 등을 고려하여 제1여객터미널 2개소, 제2여객터미널 1개소 등 총 3개 매장이 운영된다.

제1여객터미널은 1층 수하물 수취지역 중앙을 기준으로 동·서편 2개 매장(총 380㎡, 190㎡×2개)을 중소사업자인 에스엠면세점이 운영한다. 제2여객터미널은 1층 중앙에 매장(326㎡)이 들어서고, 중견사업자인 엔타스듀티프리가 운영하게 된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품목은 여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향수·화장품·주류를 포함해 건강식품· 패션 악세서리 등이며, 담배와 검역 대상 품목은 제외된다.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의 운영사업자는 중소·중견사업자의 참여만 허용하였고, 사업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기본시설 등은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조성하여 제공하였다.

또한 매장 면적의 20% 이상은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생산한 제품에 할애하도록 하여 중소·중견기업 제품 홍보 및 유통망 확대 등을 지원 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연간 약 200억 규모의 임대료 수입을 항공 산업의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 가치 창출 등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성공적으로 오픈함에 따라, 출국 시 구입한 면세품을 여행기간 내내 들고 다녀야 했던 여객들의 불편사항이 크게 해소되고 관광수지 적자 개선, 내수 진작 및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인천공항공사는 입국장 면세점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인천공항을 찾으시는 국민 여러분께 더욱 편리한 공항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스마트 공항 서비스, 4단계 건설사업, 공항경제권 개발 등 인천공항의 양적 ‧ 질적 혁신을 단행해 인천공항을 연간여객 1억 명이 이용하는 메가허브 공항이자, <초(超) 격차 공항시대> 를 선도하는 격(格)이 다른 공항으로 발돋움 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