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두바이·적도에서 총 4200억원 수주 달성
쌍용건설, 두바이·적도에서 총 4200억원 수주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AE 두바이 '1 레지던스' 조감도 ⓒ 쌍용건설
UAE 두바이 '1 레지던스' 조감도 ⓒ 쌍용건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쌍용건설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와 아프리카 적도기니에서 총 4200억원 규모의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

27일 쌍용건설은 두바이 ‘1 레지던스’와 아프리카 적도기니에서 바타(BATA) 국제공항 건설 공사를 각각 단독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두바이 ‘1 레지던스’는 지상 44층 2개동 규모로, 숫자 1이 서로 바라보고 있는 듯한 구조며 공사수주액은 2000억원(1억6700만달러) 규모다. 지난 36층에서 42층까지는 링크 브릿지로 연결하며, 주거시설 외에 수영장과 공원 등 편의시설도 포함된다.

적도기니 정부가 발주한 바타 국제공항 터미널 건설공사도 2200억원(1억9800만달러) 규모로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의 공항청사 터미널과 부속동, 주차빌딩 등을 신축하는 프로젝트다.

쌍용건설 측은 “2011년 적도기니에 처음 진출한 이후 지난해 완공한 몽고메엔 국제공항을 비롯해 호텔·성당 등 다수의 건설공사를 수행하면서 시공능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약 1조6000억원 규모의 해외 수주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