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가계부채, 빚 내서 빚 갚는 악순환…특별관리 해야”
이해찬, “가계부채, 빚 내서 빚 갚는 악순환…특별관리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가계부채, GDP와 맞먹는 수준…심각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시청센터 3층 취업교육장에서 열린 가계부채 고통해결 자영업주 재기지원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가계부채와 관련 “거의 풍선이 터질 듯이 부풀어 오른 상황이기 때문에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굉장히 중요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에서 열린 ‘가계부채 고통해결·자영업주 재기지원 강화’를 위한 현장최고위원회에서 “서울시민 만이 아니고 전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계부채 문제에 관해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가계부채가 1500조 정도 된다”며 “우리 GDP와 맞먹는 수준이기 때문에 대단히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제가 참여정부 때 우리 GDP가 1000조 조금 넘을 때 가계부채가 약 600조였다”라며 “당시 GDP의 60% 정도가 가계부채였는데, 지금은 GDP의 거의 100%가 가계부채이기 때문에 그 때보다 더욱 악화된 상황”이라고 가계부채의 심각성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물론 집을 사기 위해서 대출을 받은 사람들도 많이 있지만, 자영업자들의 사업이 잘 안되어서 대출을 받은 경우도 많이 있다”며 “그래서 빚을 내서 빚을 갚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인데, 여기서 조금만 금리가 올라도 아예 이자를 상환하기 어려울 정도로 악화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오늘 여러분들의 의견을 잘 들어 보고 당에서도 가계부채 대책을 어떻게 세워 나가야 할지를 잘 판단하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물론 요즘에는 부동산 경기가 조금 침체되었기 때문에 가계부채 증가율이 낮아졌다고 하지만 잠재적인 위험성이 계속 있는 것이기 때문에 특별히 관리하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등불 2019-05-25 08:11:02
네이버 카페 ...개인회생 변제기간단축 지지자들의 모임https://cafe.naver.com/rodlsghltodekscnr/2300

등불 2019-05-24 15:12:57
군대 복무기간을 줄일 때 기존의 사병들에게도 단축기간을 적용해줍니다서류를 성실히 준비해서 보정명령 없이 일찍 인가 난 사람이 법원의 사정 등 운이 좋아 법 시행일 이후 늦게 인가 난 사람보다 2년을 더 갚아야 해요단축기간을 적용 받은 후임병이 고참보다 먼저 제대하는 것과 같아요35만명 개인회생진행자 대다수가 기간단축 신법 적용을 받지 못하고 있어요서울회생법원이 기 인가자 기간단축 소급적용을 해 주었지만 대법원이 일부 대부업체 편을 들어 무효화 시켰어요최소한의 인간적인 생활을 포기하고 성실히 변제 해온 사람들 구해주세요...개인회생변제기간단축지지자들의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