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8곳 이상, “채용 진행해도 뽑고 싶은 인재 없어”
기업 10곳 중 8곳 이상, “채용 진행해도 뽑고 싶은 인재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에 들지 않아도 채용 진행한 경우, 만족도 48점
기업 중 84.8%는 뽑고 싶은 인재가 없었던 경험이 있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기업 중 84.8%는 뽑고 싶은 인재가 없었던 경험이 있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기업이 채용을 진행해도 마음에 드는 인재를 만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 기업 중 84.8%는 뽑고 싶은 인재가 없었던 경험이 있었다.

23일 사람인은 기업 인사담당자 348명을 대상으로 ‘뽑고 싶은 인재가 없어 어려움을 겪은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견기업이 93.6%로 가장 많았고 중소기업(84.2%), 대기업(68.8%) 순이었다.

뽑고 싶은 인재가 없어 채용이 가장 어려운 직급은 ‘사원급’(40%)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대리급’(26.4%), ‘과장급’(25.1%), ‘부장급 이상’(4.7%), ‘차장급’(3.7%) 등의 순으로 답했다.

또, 이들 중 59%는 뽑을만한 인재가 없어 ‘채용을 포기했다’고 답했다.

채용을 포기하며 대처한 방식으로는 ‘기존 인력에 업무를 추가 배분’(61.5%, 복수응답)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아 기존 직원들의 업무 가중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순환보직 실시 등 내부인력으로 대체’(23%), ‘계약직 등 비정규직 채용으로 대체’(12.1%), ‘해당 업무 일시 중단’(10.3%) 등의 방식이 있었다.

그렇다면,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채용을 진행한 경우는 어떨까?

전체 기업(348개사) 중 61.8%가 마음에 들지 않는 직원을 채용한 경험이 있었다.

이들을 채용한 이유로는 ‘인력충원이 급해서’(69.3%,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없는 것보다는 나을 것 같아서’(21.9%), ‘기본은 할 것 같아서’(20%), ‘다른 지원자보다 나아서’(13%), ‘성장 가능성은 있어 보여서’(9.8%), ‘추천 받은 인재라서’(4.2%) 등의 이유를 들었다.

채용 후 해당 직원의 평균 근속기간 1년 3개월 정도로 짧은 편이었으며, 해당 직원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48점으로 낙제점인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