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내가 독재자 후예? 진짜 독재자는 김정은 아니냐”
황교안 “내가 독재자 후예? 진짜 독재자는 김정은 아니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진짜 독재자 후예에겐 말 못하니까 대변인 짓 하지 않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인천 중구 자유공원을 소속의원들과 함께 방문했다. ⓒ시사포커스DB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인천 중구 자유공원을 소속의원들과 함께 방문했다. 사진 / 임희경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발언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5·18 기념사 내용을 꼬집어 “진짜 독재자는 김정은 아닌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중구 자유공원의 맥아더 동상에 헌화한 뒤 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과 관련해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 제가 황당해서 말도 안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을 겨냥 “이 정부는 안보에는 아무 관심이 없고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하나 못하니까 대변인 짓을 하지 않는가”라며 “문 대통령은 김정은을 진짜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해 달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황 대표는 “경제와 민생이 망가지면서 우리나라는 총체적 난국으로 가고 있다. 경제 살리기 하는데 시늉뿐이고 안보문제는 참 심각하다”며 “군사훈련하려면 북한에 신고해야 한다고 하니 제대로 훈련이 되겠나. (남북군사합의는) 반드시 폐기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최근 북한이 미사일 발사한 점도 꼬집어 “미사일이라고 말도 못하는 정부다. 새총 쏜 것도 아니고 돌팔매 하는 것도 아닌데 발사체가 말이 되는가”라며 “이런 말도 안 되는 인식을 갖고 있으니 대한민국 안보가 무너지고 있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장외투쟁·원내투쟁 하고 있는 저희들 노력이 국민 마음속에 스며들어 한 몸으로 이 나라 안보를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한 데 이어 자신이 제안한 문 대통령과의 1대1 영수회담과 관련해선 “단독회담을 하자니까 그걸 피하고 있다”고 거듭 문 대통령을 직격했다.

한편 그는 이날 한국당 의원 및 당협위원장들과 함께 자유공원에 있는 맥아더 동상 앞에 헌화하고 묵념했는데, 이 행사엔 인천 기초의원협의회와 한국당 인천시당 당직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