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 신속 대응체계 구축
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 신속 대응체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류 현장대응 T/F팀·불법행위 신고 채널 가동
자료제공 / 식약처
자료제공 / 식약처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용 마약류의 불법 사용 사례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하여 당일부터 ‘마약류 현장대응 T/F팀’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T/F팀은 최근 의료용 마약류의 불법사용으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지속적인 문제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의료용 마약류에 대한 보다 철저한 관리를 위해 운영하는 것으로, 마약안전기획관 내에 신설한다.

주요 업무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분석된 ‘실마리정보’를 바탕으로 한 현장 조사 ▲신고 채널을 통한 제보사항 현장 대응 ▲현장 감시 결과에 따른 수사 의뢰 및 검·경 등 합동 수사 실시 등이다.

한편 식약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 분석과 함께 의료현장에서의 마약류 불법사용 행위에 대한 신고 채널을 운영하여 단속에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