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안철수, 정치권이 불러서 돌아오겠다는 생각 없는 듯”
권은희 “안철수, 정치권이 불러서 돌아오겠다는 생각 없는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다수가 될 수 있겠단 판단하고 계신 듯”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안철수 전 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정치권이나 국회가 불러서 돌아오겠다란 생각은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제3지대의 리더십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그런 리더십 체제를 원하고 있고 그런 리더십 체제의 하나의 대안으로 안철수-유승민 체제가 자주 거론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안 대표와 직접 연락하고 있지는 않지만 연락을 시도하는 많은 분들이 있는데 (안 전 대표가) 일체 접촉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귀국 시점에 대해서도 “잘 모르겠다”고 부연했다.

다만 권 의원은 유 전 대표에 대해선 “패스트트랙 과정을 겪으면서 원내의 많은 의원들과 직접 소통하시고, 결론을 같이 하진 않더라도 생각을 충분히 공유할 수 있고 생각을 공유하는 과정 속에서 같은 방향으로 갈 수도 있겠단 판단을 하신 것 같다”며 “그런 판단 하에서 지금은 합리적인 판단, 소통 과정을 거치면 유 전 대표도 바른미래당의 다수가 될 수 있겠다는 그런 판단을 하고 계신 것 아닌가 싶다”고 관측했다.

또 그는 손학규 대표의 거취에 대해선 “최초에는 전략의 부재에 대해서 성토했던 목소리도 이제는 퇴진으로까지 옮겨가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며 “자연스럽게 조금 여유를 가지고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도 손 대표가 측근 인사를 강행하려는 데 대해선 “곤경에 처하자 방어막을 치는 방식이 본인 측근 인사들을 기용하고 본인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을 일방적으로 면직하는 그런 조치들을 취하고 있는데, 그런 인사들이 당을 내외적으로 균열시켜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상황”이라며 “본인의 인사란 측면을 강행하지 말고 원내대표와 함께 국회 전략을 호흡 맞춰서 어떻게 하면 이끄어나갈 수 있을지를 인선의 중요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그는 내년 총선 출마와 관련해선 “바른미래당 기호 3번 이름으로 출마한다. 그런 의원들이 다수”라며 “지난 5월 8일 불신을 서로 없애기 위해 자강 선언을 했고 이 선언을 이제 출발점으로 해서 우리 내 구심력을 우리가 만들어야 하는 문제란 인식이 확대되면서 자연스럽게 불신들이 해소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대다수 의원들은 예전 한국 정치가 보여줬던 지역이나 이념 기반으로 한 정치 기반과 확대에 여전히 거부감 가지고, 저희가 갖고 있는 정책과 미래지향성으로 성공해야 한다란 그런 인식으로 뭉쳐져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용철 2019-05-20 10:46:39
안철수님 빠른 복귀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