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한국당 겨냥 “망언의원 그대로 두고…진심 안보여”
김부겸, 한국당 겨냥 “망언의원 그대로 두고…진심 안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극단적 성향 집단의 ‘말도 안되는 소리’ 정당이 걸러야”
김부겸, “망언 사과한 권영진 대구 시장, 진심을 높이 평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갑).[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갑)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은 18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5‧18 망언을 늘어놓은 자당 의원들을 그대로 두고 광주의 ‘아픔’이니, ‘긍지’를 말하는 것도 진심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진심에서 우러나 5월 광주 영령들의 안식을 빌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당은 극단적 성향의 집단이 하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걸러야 한다”며 “그걸 이용하거나 편승하는 건 대단히 위험한 결과를 초래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을 대신 사과한 권영진 대구 시장을 언급하면서, “대구의 국회의원으로서 저에게 광주는 항상 가슴 한편의 묵직한 부채의식”이라며 “달구벌과 빛고을의 대합창은 제 정치의 지향이다. 달구벌과 빛고을의 ‘달빛동맹’이야말로 대한민국이 가야 할 방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와 대구가 진실 앞에서 하나 되는 길, 그 길을 묵묵히 가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광주에 대한 부정과 모욕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대구 권영진 시장님은 광주시민들께 사과의 글을 올렸다”며 “두 도시는 역사 왜곡과 분열의 정치를 반대하고 연대와 상생 협력을 실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은 '달빛동맹'을 맺었고 정의와 민주주의로 결속했다”며 “이것이 우리가 가야 할 용서와 화해의 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