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황교안, ‘어색한 조우’?…짧게 인사만
文 대통령-황교안, ‘어색한 조우’?…짧게 인사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오시느라 수고하셨다”…黃, “감사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입장하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입장하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조우했다.

문 대통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지도부 회동을 제안했지만 황 대표가 '일대일 회담'을 요구하는 등 현재 대화 형식을 두고 청와대와 한국당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상태에서 만남이 이뤄져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됐다.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면서 자연스럽게 대면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장 입장해 여야 5당 대표와 차례로 인사를 나누다 황 대표에게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고생하셨습니다”라고 말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에 따르면 황 대표는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애초 이날 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5당 원내대표가 참석하기에 회동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있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할 때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진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직후 곧장 청와대로 돌아 간 것으로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