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5·18 상처 치유될 때까지 광주 시민 만날 것”
황교안 “5·18 상처 치유될 때까지 광주 시민 만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방문 거부하고 항의하신 분들 심정 충분히 이해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5.18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5.18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5·18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 마음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 시민을 만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공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의 방문을 거부하고 항의한 분들의 심정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며 “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같은 날 오전 광주로 내려가던 도중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제 참석에 대해 논란이 많았지만 저는 광주를 찾아야만 했다.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고 긍지도 알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시민들은 어디에 살든, 다른 위치에서 다른 생각으로 다른 무엇을 하든 광주시민이다. 그것이 광주정신”이라며 “우리 모두가 자유로울 때 광주는 하나가 되고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다. 그것이 광주인 꿈인데 하나 되는 광주의 꿈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또 한국당 역시 이날 민경욱 대변인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그 날에 있었던 평범한 시민들의 슬픔에 대해 가슴 깊이 공감하며 진심으로 헤아리고자 애써왔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는 결코 퇴색되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한 발 더 나아가 민 대변인은 “5·18 관련 징계 절차도 조속한 시일 내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마무리할 계획이다.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결정”이라며 “5·18은 대한민국의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돼야 한다. 더 이상 갈등과 반목을 부추기는 소재로 활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 도착했다가 플라스틱 의자가 날아오고 물이 뿌려지는 등 일부 시민들의 거센 항의에 직면했는데, 이 같은 인파에 둘러싸여 곤욕을 치른 끝에 겨우 기념식장 안으로 입장할 수 있었다.

다만 황 대표는 3년 전 박근혜 정권의 국무총리로 대통령 대신 참석했을 당시엔 부르지 않았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이날 기념공연이 끝난 뒤 제창 때 다른 당 대표들과 함께 오른손 주먹을 흔들면서 따라 부르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 뿐 아니라 기념식 후 돌아가는 길에도 “(5·18 망언 의원들) 다 처리하고 왔어야지, 어디 뻔뻔하게 여기를 오나”라고 일갈하는 오월 어머니회 소속 유족을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이는 등 공감대를 형성하려는 자세도 보여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날 바른미래당에서 김정화 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끝끝내 반성과 사과는 없었다. ‘5.18 기념식 참석’이라는 조악한 정치적 셈법으로 광주정신을 더럽히려 하는가”라며 “광주의 ‘분노’를 이해하지 못한 황교안 대표, 민주주의를 말 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하는 등 야권에선 여전히 황 대표를 향해 날선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