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 '향초' 자칫 부주의로 목숨도 위협...매년 향초화재 꾸준
흔한 '향초' 자칫 부주의로 목숨도 위협...매년 향초화재 꾸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초 불 화재 298건 중 부주의(99%)가 295건 초불 피워 둔 채 방치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가정에서 쉽게 사용하는 향초가 오히려 가족의 위협이 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17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의 행복을 위협하는 특이화재 유형인 향초 불 화재 통계를 발표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향초 불 화재는 2014년 73건부터 시작해 지난 해 56건이 발생해 총 26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중 사망한 인원이 2명이다.

특히 향초 화재는 연평균 60건 정도가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 4월 말 현재까지 20건이 발생했다. 

발화요인별로 향초 불 화재 총 298건 중에서 부주의가 295건(99%), 방화1건, 화학적 요인1건, 기타 1건 순 이었다. 

계절별로 겨울에 105건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봄 74건, 여름 60건, 가을은 59건을 차지했다. 

장소별로는 전체 향초 불 화재 건수 298건 중에서 공동주택 113건(37.9%), 단독주택110건(36.9%), 업무시설21건(7%), 일상서비스 23건(7.7%), 음식점 10건(3.4%), 종교시설 5건(1.7%)등 이 발생했다.

요일별로는 일요일 55건, 화요일 46건, 목요일 44건, 금요일 43건, 토요일 41건, 수요일 38건, 월요일 31건순으로 향초 화재는 일요일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한편 같은 날 한 관계자는 “향초 불 화재는 연 중 12월~2월까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보아 계절적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는 보이나 그 영향은 미미하고 월별로 고르게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