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막말 프레임, 반정부 목소리 조기차단하기 위한 것”
나경원 “막말 프레임, 반정부 목소리 조기차단하기 위한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에 대한 공세, 민주당과 민노총이 장악한 언론·포털사이트 공동작품”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최근 막말 논란으로 자당이 비판받는 데 대해 “반 정부, 반 권력 목소리를 조기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면으로 맞섰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지난주 방송, 신문사설과 포털은 물론 더불어민주당은 규탄대회까지 하며 극우·막말 프레임을 씌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자기들에게 불리한 용어는 일반인들에게 확산되기 전 극우가 사용하는 나쁜 용어란 프레임을 씌워 막으려는 의도”라며 “제가 지난 주 대구에서 (달창) 발언할 때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도 이 표현의 뜻을 묻는 검색어가 실시간 순위에 올라갔다. 일반 국민들도 비하용어라고 생각 못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뿐 아니라 나 원내대표는 전날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이 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했다가 논란이 일어난 데 대해서도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사이코 패스’ 발언은 지상파 중 KBS는 보도하지 않고 MBC만 했다. 그러나 어제 김현아 의원의 발언은 KBS, MBC가 다 보도했다”며 “또 하나 재미있는 것은 민주당은 이 대표의 사이코패스 발언에 대해선 아예 논평조차 하지 않았다가, 김현아 의원 발언은 나오자마자 즉각 논평을 내놨다”고 지적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포털사이트 네이버는 어떻게 했나. 이 대표의 사이코 패스 발언은 네이버 창에 묶인 기사 수가 많지 않았는데 김 의원은 어제 말하자마자 네이버 창에 묶인 기사 수가 5건 이상 된 것으로 보였다”며 “함께 출연한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사이코패스를 의학적 용어라고 변명하고 방어하자 그렇다면 우리도 문 대통령에 대해 뭐라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우리 당에서 무엇을 하면 민주당은 이중잣대 논평을 내놓고 언론은 편향적으로 보도하며 포털사이트는 이를 확대 재생산한다. 민주당과 민주노총이 장악한 언론, 민주당의 정보원이 있다는 포털사이트가 함께 하는 공동작품”이라며 “분명히 경고한다. 이것이 전체주의의 시작이고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는 것”이라고 문 정권과 여당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