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퇴진하는 일 절대 없어…새 정치 의지 계속 실천하겠다”
손학규 “퇴진하는 일 절대 없어…새 정치 의지 계속 실천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대표 선거, 당 대표 뽑는 거 아냐…수구 보수세력 손에 넘어가지 않게 당 지킬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자신에 대한 퇴진 압박에 대해 “계파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자진사퇴 가능성을 단호히 일축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총선이 앞으로 다가오면서 양당 체제 복원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 우리 당에서도 이런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바른미래당은 제3의 길을 추구한다. 바른미래당이 소멸한다면 극한 대립의 이념 대결로 회귀하고 말 것”이라며 “평생 민주주의 길을 걸어왔다고 자부하는 저는 계파가 아니라 국민과 민생을 위해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킬 것이라고 이 자리에서 선언한다”고 천명했다.

특히 손 대표는 “어제의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다”며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 손학규는 사적 이해관계 때문에 한국 민주주의 시계를 뒤로 돌리는 행태를 단호히 거부한다”며 “바른미래당이 수구 보수세력의 손에 허망하게 넘어가지 않도록 정치적 명운을 걸고 당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또 손 대표는 “현재 공석 상태인 당직 개편을 마무리하는 즉시 당내 인사를 최소화하고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을 중심으로 한 혁신위원회를 설치할 것”이라며 “명칭은 혁신위가 아니라도 제2창당 위원회 등 아무래도 좋다. 평당원인 국민이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고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최대한의 전권을 부여해 당 혁신을 일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총선 전략기획단도 가동하겠다.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세력으로 우뚝 설 때 우리는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외부전문가와 당내 인사를 균형 있게 구성해 총선 전략을 조기에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한편 손 대표는 자신을 향해 사퇴 압박을 가하고 있는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안철수계이면서 패스트트랙 반대파였던 이동섭 의원을 원내수석부대표에 임명하자 이에 맞서 현재 공석인 사무총장엔 임재훈 의원,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의원을 임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