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전국민에 경각심 심어줄때...국민 홍보 강화
보이스피싱, 전국민에 경각심 심어줄때...국민 홍보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130명, 10억원 피해 발생...의심하고! 전화끊고! 확인하고!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정부는 보이스피싱을 사전에 차단키 위해 공익방송을 내보내는 한편 피해 예방을 위한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경각심을 심어 준다는 계획이다.

16일 정부는 금융위, 방통위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보이스피싱 피해 방지를 위한 보이스피싱 종합대책을 추진중에 있다.

대책으로는 신•변종 금융사기 등 보이스피싱 수단별 대응, 대포통장 관련 사전예방•사후제재 강화, 해외 거점 보이스피싱 조직 엄정 대응, 보이스피싱 대국민 홍보 강화 등이다.

이에 따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는 보이스피싱 피해 방지를 위한 공익광고를 제작해 이날부터 방송을 실시할 예정이다.

우선 1개월간 TV•라디오,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보이스피싱 예방요령 등을 방영함으로써 국민들의 경각심을 높여 피해를 방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 금융업권과 협조해 창구 TV, 인터넷 홈페이지, 옥외전광판, SNS 등에 지속적으로 방영할 계획이다.

현재 보이스피싱은 대략 수십가지 사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빈번한 것은 대출빙자 및 금융기관이나 관계기관 사칭,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앱설치 유도 등이 있다.

세부적인 사례로는 저금리로 대환대출이 가능하다고 속이고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환자금을 사기이용계좌로 송금하도록 유도하는 것과 허위결제 문자발송 후 불법 앱, 프로그램 등을 설치하도록 유도하고 휴대폰•컴퓨터를 원격조종해 편취하는 방법이 있다.

다소 진부하지만 여전히 수사기관을 사칭하면서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한 후, 피해자의 재산을 사기이용계좌로 이체하도록 유도하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