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사개특위 위원에 권은희·이태규…원내수석엔 이동섭 임명
오신환, 사개특위 위원에 권은희·이태규…원내수석엔 이동섭 임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吳 “이태규, 저와 기본 생각 공유…이동섭, 정치 경력과 전문성 있고 협상력 뛰어나”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자진사퇴한 채이배·임재훈 의원의 후임으로 권은희·이태규 의원을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임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 의원이 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로 다시 들어가 역할하게 됐고 이 의원도 사개특위에서 역할해주기로 했다”며 “오늘 바로 사보임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초 권 의원과 함께 사개특위 위원을 맡았었던 본인이 역임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제가 들어가 일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원내 일이 있어 이 의원이 대신 들어가 주실 것”이라며 “(이 의원은) 평소 사법개혁과 관련한 해박한 지식이 있고 소신이 확고하다. 저와 어제 많은 대화를 나눴고 기본적인 생각과 방향을 공유하면서 해주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엔 국민의당 출신인 이동섭 의원을 선임했는데, “간곡하게 청을 드렸고 저보다 훨씬 오랜 정치 경력과 전문성이 있으시고 협상력에 뛰어난 역량을 갖고 있어 큰 힘을 얻게 됐다”며 “제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보다 젊어서 원내수석부대표는 경험·경륜을 갖고 계신 이 수석부대표가 훌륭한 역할을 해주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국회 상황과 관련해선 “지금이 여야 모두 출구전략을 찾을 적기”라며 “여야 모두 한걸음 물러서 사태를 일단락 짓기 위해 이인영·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교섭단체 대표 회담을 공식 제안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특히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한국당에 국회로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지정에 사과의 뜻을 밝히고 청와대도 1대 1 영수회담한 뒤 여야 대표들을 순차적으로 만나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해 달라”고 호소한 데 이어 한국당에 대해서도 “조건없이 국회로 복귀하는 게 옳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지층 결집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는 것 같은데 이런 정치가 낡은 정치”라며 “영원히 안 볼 사이가 아니라면 허심탄회하게 각자 생각을 이야기하고 의견을 조율하면 해법을 찾을 수 있다. 남은 1년은 안 싸우고 일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대화와 타협을 통해 생산적 정치를 주도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