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키로…‘급한 불’ 진화
케이뱅크,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키로…‘급한 불’ 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주주사 영입 협의 중”
케이뱅크가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의결했다. 사진 / 임솔 기자
케이뱅크가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의결했다. 사진 / 임솔 기자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케이뱅크가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15일 이사회를 열고 823만5000주(약 412억원)의 전환신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전환주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의결권이 있는 보통주로 바꿀 수 있는 주식이다.

현행법상 케이뱅크는 전환주를 전체 발행주식의 25%까지 발행할 수 있는데 이번 발행으로 최대한도에 육박하게 된다. 주금 납입일은 다음달 20일이며 증자가 완료되면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5187억원으로 증가한다.

이번 증자에는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3대 주주가 참여한다.

앞서 케이뱅크는 KT가 금융위원회에 신청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될 위기에 처하자 59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잠정 중단하기로 한 바 있다.

한편 케이뱅크는 보다 안정적인 자본확충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신규 주주사 영입을 주요 주주사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