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평화·정의당, 바른미래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에 입장차
한국·평화·정의당, 바른미래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에 입장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패스트트랙 철회하고 다시 논의하자”…평화당 “다당제 정치 실현하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이 김관영 원내대표의 후임인 신임 원내대표로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통해 당선됐다. 사진 / 오훈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이 김관영 원내대표의 후임인 신임 원내대표로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통해 당선됐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권이 15일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된 데 대해 한 목소리로 환영 의사를 밝히면서도 앞으로의 관계에 있어선 제각기 다른 바람을 드러냈다.

한국당에선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 참석해 오 신임 원내대표의 당선과 관련 “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들에 대한 사보임을 강행하면서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것에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심판”이라며 “선거제도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의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무효 선언한 것”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앞장서서 여당을 움직여 날치기한 것 아닌가”라며 “이제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다시 논의하자”고 신임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협조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런 가운데 같은 날 평화당에서도 최경환 원내대변인이 논평에서 오 의원을 향해 “당선을 축하하고, 어렵게 성사시킨 패스트트랙의 내용을 채우는 일에 함께 주도적으로 나서주시기 바란다. 그 길은 다당제이고 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지방과 농어촌 의원수 감소 문제와 불완전한 상태로 올라간 연동형 비례대표제 보완에도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최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적대적 공생을 깨지 않으면 대한민국 정치의 미래는 없다. 적대적 공생정치를 타파하고 다당제 정치를 실현하자”며 “국민 염원인 다당제 정치를 실현한다면 평화당은 기꺼이 줄탁동기할 용의가 있다”고 다당제를 내세워 협조 의사를 피력했다.

한편 정의당에서도 이날 김종대 원내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바른미래당은 우여곡절은 겪었지만 정치개혁과 사법개혁 패스트트랙 입법 과정에서 정의당과 함께 논의해온 정당”이라며 “비록 오 의원 본인이 사보임 되는 등 논란은 있었지만 현재 제출돼 있는 선거법 개정과 사법개혁의 정당성에 대해서는 큰 틀에서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 당을 잘 추스르고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개혁입법을 완수하며, 공전되고 있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도 신임 원내대표가 적극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오 원내대표에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