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개입·불법사찰' 혐의 강신명-이철성, 영장심사 출석...금일 구속기로
'정치개입·불법사찰' 혐의 강신명-이철성, 영장심사 출석...금일 구속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신명, "경찰과 제 입장에 대해서 소상하게 설명드리겠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정보경찰을 동원해 20대 총선에 개입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강신명, 이철성 전 경찰청장의 구속여부가 금일 결정될 예정이다.

15일 서울중앙지법에서는 앞서 검찰이 강신명, 이철성 전 청장 등 4명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청구한 영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고 구속여부를 가린다.

이로써 연이어 경찰수장에 오른 바 있는 두 사람은 한꺼번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게 되는 첫 사례가 됐다.

이날 말끔한 차림으로 법정에 출석한 강 전 청장은 쏟아지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경찰과 제 입장에 대해서 소상하게 설명드리겠다”고 했다.

또 민간의 사찰 등이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법정에서 성실히 진술하겠다”고만 말한 채 황급히 법정으로 향했다.

일단 검찰은 강 전 청장 등이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정보경찰을 동원해 맞춤형 선거 정보를 수집하고 이에 따른 대책 등을 마련하는 등 정치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또 진보교육감 등을 여당에 반대하는 세력을 ‘좌파’로 규정하고 사찰 등 견제 방안을 마련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한편 이들 4명은 지난 2012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각각 경찰청 정보국장직을 맡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