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지도부, “나경원이 쓴 말, 여성혐오‧언어성폭력”
정의당 지도부, “나경원이 쓴 말, 여성혐오‧언어성폭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소하, “웬만한 사람은 사석에서도 뱉지 않는 말”
(왼쪽부터)정의당 추혜선, 이정미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여영국 의원이 지난달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의당 대표실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정의당 지도부는 13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문재인 지지자를 ‘문빠‧달창’이라고 비하한 것에 대해 비판을 쏟아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이번 일은 단순한 막말사태가 아니고 여성혐오이고 언어성폭력”이라면서 “나 원내대표는 언론인이 아니라 여성들에게 사과하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쓴 말은 평범한 시민이라면 듣도 보도 못한 일간베스트 내부 용어”라며 “한국당이 주목하고 대변하는 여론이 결국 일베 등 극단집단이라는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폭력으로 정치를 망친 자유한국당이 보이콧으로 민생마저 망친다면, 남은 것은 국민의 심판에 따른 폭망 뿐”이라며 “한국당은 이제 그만 국회에 복귀해 제1야당의 기본적 책무를 하라”고 주문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나 원내대표가 드디어 김무성 의원이 아직 던지지 않은 다이너마이트를 국민과 특히 여성 앞에 내던졌다”며 “장외집회라고는 하나 엄연히 공개적인 자리였고, 웬만한 사람은 사석에서도 뱉지 않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 단어가 어떤 의미인지 모르고 있었든, 혹은 알면서도 강행을 했든 간에 그 배경은 딱 한 가지”알며 “국회를 박차고 나간 후 마주한 광장의 광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 편만 있는 광장에 오래 서다보면 이성을 상실하게 된다. 서로가 듣기 좋은 소리만 들으려 하니 사고를 치게 되고, 그러다보면 결국 망하게 된다”며 “박근혜 정권이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싸우더라도 국회에서 싸워야 한다”며 “설령 격하게 논쟁을 하며 싸우더라도 민생문제 해결과 개혁입법을 향해 나아가면 된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광기의 광장에서 자신들만의 자족에 휩싸여 돌아오지 않는다면 5월 국회는 한국당 없이 출발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