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 당정청 회의’ 핵심 인사 ‘첫 상견례’…무슨 얘기 오갈까
‘고위 당정청 회의’ 핵심 인사 ‘첫 상견례’…무슨 얘기 오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민생 법안 집중 논의…성과 도출 다짐‧‘원팀’ 강조할 듯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이 10일 오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열린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당정청이 12일 오후 2시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개최한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와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 결정체제 관련 법안 등 노동 문제와 민생‧경제 법안 처리 방안, 국회 정상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열리는 고위 당정청 회의는 여당 새 원내대표와의 상견례 성격도 있는 만큼 당정청 간 정책 조율을 강화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 성과를 도출하자는 각오를 다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당정청은 강원 산불, 미세먼지, 포항 지진 및 대내외 여건 악화에 따른 경기하방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당초 5월 내 처리를 목표로 했지만 패스트트랙으로 인한 여야 대치로 6월로 넘어갈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5월 국회 최우선 현안으로 추경 예산안 처리 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또한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 개편 법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당정청은 해당 법안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다.

탄력근로제는 주 52시간근무제 계도 기간이 3월 말에 끝났기 때문에 탄력근로 기간 확대 위한 법 개정이 더 늦어지게 되면 현장 내 혼란이 커질 수 밖에 없다. 최저임금 결정 체계 개편 법안도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해서 개정이 돼야 논의를 시작할 수 있기에 두 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그밖에 남북 대화 재개를 위한 지렛대로 추진되는 대북 식량지원 등 국내외 주요 현안들도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회의에 당에서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참석하고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에서는 김수현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종원 경제수석이 나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