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수도권 중심 '키오스크' 도입 속도
맘스터치, 수도권 중심 '키오스크' 도입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2월부터 수도권 중심으로 약 50개 가맹점에 키오스크 설치해 본격 운영 중
맘스터치에서 고객이 키오스크를 통해 주문하고 있다. (사진 / 맘스터치)
맘스터치에서 고객이 키오스크를 통해 주문하고 있다. (사진 / 맘스터치)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가 고객 편의와 가맹사업자의 수익 증대를 위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무인주문시스템 키오스크(Kiosk)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처음 중소도시 매장 등에 키오스크를 시범 도입한 후 약 1년 만으로, 각종 테스트를 통해 사업장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 개발과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쳤다. 올해 2월부터 서울 및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약 50개 가맹점에 키오스크를 설치하여 본격적으로 운영 중이다.

키오스크를 들여놓은 가맹점 내 고객 반응은 그야말로 뜨겁다. 키오스크 매출 비중은 평균 약 60%에 달하며, 판매 건수로 봤을 때 최대 80%를 차지하는 곳도 있다. 평소 맘스터치 제품을 주문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경우가 많았던 다수 고객의 불편함을 덜어낸 것이 좋은 반응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분석된다.

맘스터치는 키오스크 도입 가맹점이 연내 150여 개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 보고 있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