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감자튀김서 '함께 튀겨진' 벌레 논란…본사 대응도 '도마 위'
맘스터치, 감자튀김서 '함께 튀겨진' 벌레 논란…본사 대응도 '도마 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맘스터치 감자튀김에서 함께 튀겨진 벌레가 나왔다는 주장 글 올라와
맘스터치 운영사 해마로푸드 관계자 "시험성적서 결과 토대로 제조공장 및 가맹점에 해충 방역과 조리과정 더욱 만전...응대 다소 미진한 부분 사과"
맘스터치 감자튀김에서 함께 튀겨진 벌레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맘스터치 감자튀김에서 함께 튀겨진 벌레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수제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의 감자튀김에서 벌레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맘xxx 감자튀김에서 벌레가 나왔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한 달 전 맘스터치 햄버거 세트를 시킨 후, 맛있게 먹고 있는 도중 감자튀김에서 함께 튀겨진 벌레가 나왔다”며 “가맹점에 연락하니 ‘죄송하다’고 하며 환불을 해줘 ‘사람이 하는 일이니 그럴 수 있지’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사장님께 이것을 본사에 알려야 하지 않겠냐고 물으니 ‘그렇게 하라’라고 했고 그래서 본사에 말하니 ‘가맹점이랑 연락해서 환불이나 보상을 받으라’라는 말을 했다”며 “환불이나 보상을 바란 것이 아니라 그저 먹는 음식이니까 알아야 할 일이라 알렸는데 (본사 대응에) 화가 났다”고 덧붙였다.

이어 “본사는 분석 후 연락 준다고 했지만 이틀째 연락도 없었으며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니 다음 날 연락 와서 ‘감자는 외국에서 받아오는데 외국과 국내도 유입될 수 있는 벌레라서 어디서 그런지 알 수 없다. 처음 있는 일이다. 방법이 없다 상품권 드릴까요?’라고 말했다”며 “‘벌레 나온 것을 보고 먹겠어요?’라고 했더니 ‘그러면 다른 방법 모색한 뒤 다시 연락을 주겠다’고 했다. 사람이 하는 일이라 실수가 있을 수 있겠지만 책임회피, 소비자가 잠잠해질 때까지 묻어가려는 기업의 태도에 너무 화가 난다”고 본사의 무책임한 대응을 지적했다.

한편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 관계자는 “고객에게 금번 사안과 관련하여, 시험성적서 결과를 토대로 제조공장 및 해당 가맹점에 해충 방역과 조리과정에 더욱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조치 취할 것이라고 안내 드렸다”며 “가맹점 및 가맹본부는 소비자분쟁해결 기준에 준하여 고객과의 응대를 매뉴얼에 따라 진행하였으나, 다소 미진하였던 부분이 있었던 점 다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보다 철저히 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맘스터치 감자튀김에서 함께 튀겨진 벌레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맘스터치 감자튀김에서 함께 튀겨진 벌레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현주 2019-05-12 02:13:23
5/11 싸이버거 먹다 살아있는 민달팽이 나옴.

ㅇㅇ 2019-05-10 18:10:03
거 음식 하다보면 나올수도 있지 환불받고 사과받았으먄 됐지 뭔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