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보험료 인상 되지 않도록 당 특위 운영”
이해찬, “보험료 인상 되지 않도록 당 특위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케어’ 점검하는 이해찬, “우리나라 건보 가장 우수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앞으로도 국가가 더 국민 건강을 챙기기 위해서는 국가 지원이 있어야만 환자들의 보험료가 많이 인상 되지 않을 수 있다”며 “당에서도 특별위원회를 운영해서 원활히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을 맞아 '문재인 케어'(건강보험 강화 정책)의 성과를 직접 점검하기 위해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에서 진행한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공들여온 문재인 케어가 어떻게 실행되고 있는지 둘러보고 말씀 많이 들으려고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재인 케어 핵심은 비급여의 급여와 본인 부담 상한제 그리고 선택 진료비 폐지, 초음파, MRI, 틀니 등 보험 적용 확대 등이 주 내용”이라며 “모든 국민들이 건강하게 오래오래 잘 살도록 하는 것이 건강보험제도인데 지난 과정을 보면 여러 우여곡절을 겪으며 안정돼 왔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제가 경험한 바로는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는 가장 우수하다”며 “미국은 상업화돼서 본인 부담이 높고 다른 나라는 너무 경직돼있어 이용이 어려운 반면 우리 건강보험제도는 양쪽 장단을 잘 극복해서 안정적으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