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러·볼보 덤프트럭, 총 259대 제작결함…리콜
다임러·볼보 덤프트럭, 총 259대 제작결함…리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동장치 결함
리콜 대상 이미지 (사진 / 국토부)
리콜 대상 이미지 (사진 / 국토부)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국토교통부는 다임러트럭코리아 및 볼보트럭코리아에서 제작·판매한 덤프트럭 259대에서 제동장치 결함이 발견되어 시정조치(리콜)한다고 9일 밝혔다.

다임러트럭코리아에서 제작·판매한 Arocs 덤프트럭 198대는 냉각수 이용방식의 보조브레이크인 리타더 불량으로 원활한 제동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되었다.

해당 건설기계는 5월 15일부터 다임러트럭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리타더로 교체 및 냉각수 교환)를 받을 수 있다.

볼보트럭코리아에서 제작·판매한 FH․FM 덤프트럭 61대는 조향 및 구동축 브레이크 캘리퍼*의 자동간극조정기어가 파손되어 브레이크 패드 마모량에 따라 자동으로 간극이 조정되지 않아 제동이 되지 않거나 제동거리가 길어질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해당 건설기계는 5월 10일부터 볼보트럭코리아 정비공장에서 무상으로 수리(브레이크 캘리퍼 하우징 교환)를 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 박정수 건설산업과장은 “덤프트럭 등 대형 건설기계는 운행 중 제동장치의 결함 발생 시 큰 인명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소유자에게 개별적으로 통보하는 등 단 한 대도 빠짐없이 신속하게 시정을 받도록 조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