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첫 정책조정회의 주재…키워드는 ‘민생‧국회 정상화’
이인영, 첫 정책조정회의 주재…키워드는 ‘민생‧국회 정상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민생회복이라는 정치 본연의 자리를 지키도록 노력하겠다”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제4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가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는 것으로 본격적으로 원내대표 업무를 시작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9일 “굉장히 과분한 성원을 입어서 원내대표에 당선됐다”며 “국민과 당원들의 기대가 굉장히 크신데 부담이 되지만 소명 의식을 가지고 열심히 일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산적한 현안 처리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일을 시작하면서 세 가지를 잊지 않고 해야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민생몰두, 경청의 협치 정신을 견지하고, 마지막으로 멋진 정치 경쟁을 해야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첫째로 자영업, 중소기업 그리고 청년대책이 시급하다”며 “조정식 정책위의장한테 민생 대책과 관련한 고견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제 개인적으로는 민생을 살릴 수 있다면 경우에 따라서는 야당이 주도하는 것도 좋다는 마음으로 절박하게 임하고 있다”며 “민생 회복이라는 정치 본연의 자리를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각 당의 일정이 조율 되는 대로 오늘 오후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예방하겠다”며 “민주평화당에서 오전 중 원내대표 선출이 되면 일정 조율해서 찾겠다”고 전했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를 만나면 우선 한국당 입장을 경청하고 정상화를 위한 대화 나누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