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우라 해트트릭’ 토트넘, 아약스전 3-2 역전승… 손흥민 첫 UCL 결승
‘모우라 해트트릭’ 토트넘, 아약스전 3-2 역전승… 손흥민 첫 UCL 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핫스퍼, 후반전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으로 창단 후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루카스 모우라, 해트트릭으로 토트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끌었다/ 사진: ⓒ게티 이미지
루카스 모우라, 해트트릭으로 토트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끌었다/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토트넘 핫스퍼가 창단 첫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는다.

토트넘은 9일 오전 4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으로 3-2 역전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서 아약스는 전반 5분 마타이스 데 리트의 헤딩골과 35분 하킴 지예흐의 골로 앞서나갔다. 이미 1차전에서 0-1로 패배했던 토트넘은 결승 진출이 이미 어려운 상태였지만, 전반전 아약스의 골로 인해 결승행이 사실상 좌절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후반전 모우라가 기적을 만들어냈다. 후반 10분과 14분 연달아 골을 넣으면서 동점으로 균형을 맞춘 모우라는 추가시간에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슛으로 해트트릭까지 달성하면서 극적으로 토트넘을 결승 무대에 올려놨다.

1, 2차전 합계로는 3-3 동률이지만, 아약스는 원정에서 1골을 기록했고 토트넘은 3골이나 나와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마지막에는 토트넘이 웃게 됐다.

유럽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모우라에 평점 10점을 부여했고, 풀타임 활약하며 꾸준히 아약스 수비진을 괴롭힌 손흥민에 7.9점, 2개의 도움을 올린 델레 알리에 7.6점의 평점을 매겼다.

한편 전날 리버풀이 FC 바르셀로나에 4-0으로 승리한 뒤 기적적으로 결승 무대에 오른 데 이어 같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클럽 토트넘까지 후반전과 추가시간으로 모든 상황을 뒤엎고 결승 무대에 올라 내달 2일 열리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