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한국당, 양보할 게 없어…與·의장·대통령, 통 크게 나서야”
홍문표 “한국당, 양보할 게 없어…與·의장·대통령, 통 크게 나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장은 국회 정상화 방안 내놓고 여당은 양보 모습 보여주면 새 국면 맞이할 수 있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DB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어려울 때는 힘 있는 여당이 방향을 잡아줘야 하는데 이제 여당, 대통령, 국회의장이 통 크게 나서줘야 한다”며 먼저 양보해 줄 것을 정부여당 측에 주문했다.

홍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야당에게 굴복하라는 것은 국민을 굴복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더 이상 야당에게는 양보할 것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회에서 몸부림치고 정도를 지키려고 애썼지만 그게 안 되니까 결국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하소연을 하는 그런 정국으로 풀어갈 방향을 잡고 있는데 진작 우리가 서로 양보와 호혜를 했었으면 얼마나 선진 정치가 됐을까”라며 “국회의장이 소위 국회를 정상화할 수 있는 방안 같은 것을 지혜롭게 지금이라도 내놓고 대통령은 통 크게 과거 노무현 대통령처럼 여당이 양보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수 있다”고 촉구했다.

또 홍 의원은 “오늘의 국회 현상은 선진화법을 빠루 친 사람들, 부순 사람들이 그 행위를 안 했다면 사태는 이렇게까지 번지지 않았다고 본다”며 “야당에겐 선전화법이 해당되고 여당에게는 선진화법이 해당 안 된다면 이 자체가 지금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장외투쟁 중인 한국당이 한 달 내로 국회에 돌아올 거라 전망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예측에 대해선 “그 분은 항상 유리한 쪽에 붙어 논리를 전개하고 그렇게 또 마무리하고 살았기 때문에 정의라고 하는 개념을 갖고 있지 않다”며 “박 의원에 대해선 정치적으로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단번에 평가 절하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홍 의원은 “선거법이라는 건 그때그때 바뀔 수가 있는데 어느 때든 한국 역사상 제1야당을 제쳐놓고 선거법을 만드는 경우는 없다. 제1야당을 이렇게 배제하고 군소정당 2, 3개를 모아 이걸 중론이다 해서 몰고 가는 선거법은 결국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다”며 “선거법에 새로운 정치라고 내놓는 것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의 방법으로 군소정당을 끌어들여서 그들에게 의석을 몇 개 더 주고, 그리고 한국당을 결국은 때려잡는 방법으로 가는 것이 이번 선거법의 요체”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문무일 검찰총장 등 정부 내에서도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들에 반발하고 있는 상황을 들어 “이런 것들이 우리 국민 일부의 얘기고 단순히 그냥 해프닝이나 또 하고 싶은 이야기 한 일부의 생각이라 몰아치는 것은 크게 잘못된 것”이라며 “지금 용틀임치고 있는 불만의 소리를 잘 받아가지고 여기에서 새로운 모멘텀을 만드는 지혜를 여당이 발휘해야지, 힘 있다고 해서 또 눈에 안 든다고 해서 막무가내로 쳐내려고 하는 그런 모습은 국민을 위해서도 그렇고 여당 자체가 이렇게 움직여선 잘못된 것”이라고 여당에 직격탄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