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해산 청원, 한국당 165만·민주당 27만 돌파…北 개입설까지
여야 해산 청원, 한국당 165만·민주당 27만 돌파…北 개입설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해산 청원 11일째…민주당 해산 청원, 시작된 지 사흘 만에 20만 넘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민주당과 한국당 해산 청원. ⓒ청와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민주당과 한국당 해산 청원. ⓒ청와대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해산시켜달라는 청원 참여자가 각각 27만 명과 165만 명을 돌파했다.

이미 지난 30일 과거 최다 기록인 강서구PC방 살인사건 처벌 감경 반대 청원(119만2049명)의 참여자 수를 넘어서며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한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은 청원이 시작된 지 11일째인 2일 오전 9시27분 기준으로 1,658,791명을 기록 중이며 이보다 일주일 늦게 시작된 ‘더불어민주당 정당해산청구’의 경우 청와대가 답변해야 하는 최소 기준선인 30일 이내 20만 명 선을 불과 사흘 만에 돌파한 데 이어 2일 오전 9시30분 현재 271,256명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당 해산청원은 장외투쟁과 정부 입법 발목잡기, 소방 관련 예산 삭감 등을 이유로 올라왔으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국회의원에 대해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직격한 데 이어 과거 통합진보당 정당해산 판례를 예로 들어 한국당도 정당 해산시켜야 한다고 청원인은 주장했다.

뒤이어 올라왔던 민주당 해산청원의 경우, 선거법은 국회 합의가 원칙인데 제1야당을 제쳐두고 정치적 이익을 위해 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 지정해 국회에서의 물리적 충돌을 초래했으며 야당을 겁박해 이익을 도모하고자 국가보안법 개정을 운운했고 국민을 위한 정책은 내놓지 못하면서 장기집권을 운운하며 선거법을 무리하게 처리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이처럼 양당 해산 청원이 대결 양상을 띠는 가운데 정치권에선 100만 명을 한참 상회하는 한국당 해산청원을 놓고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역시 좌파들의 동원력과 결집력은 참 놀랍다”고 ‘인위적 동원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3월 통계만으로도 청와대 사이트의 13.77%는 베트남 트래픽이고 그 전달에 비해 2159% 증가한 상황”이라며 데이터의 신빙성을 문제 삼았다.

다만 청와대에서 같은 날 “3월 한 달 동안 트래픽을 분석한 결과 베트남에선 3.55%가 나왔다. 이 수치는 베트남 언론에서 장자연 수사기간 연장 관련 기사를 쓰면서 기사 하단 청와대 청원 홈페이지를 링크시키면서 들어온 것”이라고 반박하자 이 최고위원은 하루 만인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의 3월 베트남 트래픽 유입 설명에 따라 해당 트래픽이 4월 말에 진행된 정당 해산 관련 청원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은 작다”며 “타 정당의 정치인에게 변질·인용돼 ‘청원 동의 100만명 중 14만명이 베트남’ 같은 얘기로 번진 것에 책임을 느낀다”고 번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작설은 계속 흘러나오고 있는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청와대 청원 제도가 여론조작·선동, 정치적 싸움을 부추길 목적으로 만들어졌다”며 “청와대 청원이 민주주의 타락을 부추기고 조작 의심이 가는 부분이 많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같은 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2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번 사태를 4·29 좌파 정변으로 규정했다. 1초에 30명씩 청원이 들어오고 한 사람이 무한 아이디를 생성해서 할 수 있는 이 청원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라며 “정말 매크로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속도로 이게 진행되고 있는 걸로 봐서는 북한의 어떤 지령을 받는 세력들에 의해 이게 기획되고 진행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도 갖고 있다”고 북한 개입설까지 제기하기에 이르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