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올해 1분기 영업익 4327억원…출범 후 첫 ‘4000’ 고지 돌파
NH농협금융, 올해 1분기 영업익 4327억원…출범 후 첫 ‘4000’ 고지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자이익, 유가증권 운용수익 증가 영향
사진ⓒ시사포커스DB
사진ⓒ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농협금융은 2019년 1분기 당기순이익 4,327억원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3901억원 대비 11% 증가한 것으로 농협금융 출범 후 1분기 기준 처음으로 4000억원을 넘어서는 실적을 기록했다.

농협금융의 실적 호조는 이자이익, 유가증권 운용수익 등 영업이익의 증가와 대손비용이 감소한 결과다.

수수료수익이 전년 동기대비 3억원 감소했으나 이자이익 1조 972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7%(1061억원)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101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0% 감소했으며 판매관리비는 352억원 증가한 1조712억원이다.

자회사별로는 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의 실적호조가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두 회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각각 3662억원과 1711억원으로 분기기준으로는 모두 최고 실적이다.

농협은행은 이자부자산의 확대로 이자이익이 증가했고 유가증권 운용에서 좋은 성과를 보였다. NH투자증권은 IB(투자은행) 부문 성장과 ELS 조기상환에 따른 운용수익 증가가 실적 개선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김광수 회장은 “단기 실적을 넘어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서는 체질개선이 필수적이며,농협금융의 미래를 책임질 중장기 전략을 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농협금융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 농업·농촌과 국민을 위한 농협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