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국회 질서 바로잡고 정치 마무리…내 이름으로 고발조치”
이해찬, “국회 질서 바로잡고 정치 마무리…내 이름으로 고발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이런 행위 해선 안된다는 것 뼈저리게 느끼도록 만들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국회를 점거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저는 더 이상 정치 안할 사람”이라며 “내 이름으로 고발조치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불법‧감금‧점거 폭력사태로 국회가 완전히 마비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선진화법을 만들 때 많은 사람들이 선진화법을 만들어서 국회 기능이 마비되면 어떻게 하느냐 우려 했는데 지금은 국회 기능도 마비되고 선진화법도 의미가 없어졌다”며 “선진화법 어기는 것 자체를 헌법 수호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선진화법을 자기들이 만들고서 어기는 것에 대해 헌법수호라고 주장하는 이런 어처구니 없는 사태가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데 국회 질서는 바로 잡고 마무리하겠다”며 “제가 정치를 마무리 하면서 다시는 대한민국 국회에서 이런 행위 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도록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