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스트트랙, 단순 선거법 개정 아닌 정권 연장 목적”
나경원 “패스트트랙, 단순 선거법 개정 아닌 정권 연장 목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배후가 청와대라는 것 알아…할 수 있는 수단 동원해 온몸으로 저항할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선거법·공수처 패스트트랙에 대해 “그 목적은 단순히 선거법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정권을 연장하는 것”이라며 끝까지 저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오늘도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모두 통해 온몸으로 저항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도 꼬집어 “저들은 의원을 한 번도 아닌 두 번이나 바꿔쳤다.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의회 폭거”라며 “저들은 국회선진화법을 운운하지만 과정이 모두 국회법을 위반하고 관습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이 모든 배후가 청와대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좌파독재 장기집권을 위한 플랜을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여당을 향해서도 “민주당에게 패스트트랙 철회를 촉구한다”며 “선거법 개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우리의 안을 논의해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에도 기자들에게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향해 “사법개혁·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활동시한은 6월까지로 무리하게 여당과 2, 3중대끼리 모여 야합 합의를 이루고 기습적(합의를) 하면서 극심한 혼란이 왔다. 찬성하는 사람 5분의 3만 모여 회의하는 것을 누가 납득하겠나”라며 “언제든지 대화할 용의가 있다. 본인 생각만 선이라는 생각을 거두고 제1야당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