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고산 윤선도"가 싯귀를 읊던 보길도 세연정에 푸르름이
[포토] '고산 윤선도"가 싯귀를 읊던 보길도 세연정에 푸르름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길도 세연정은 자연과 인공의 조화를 통해 인간과 자연의 소통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유우상 기자
보길도 세연정은 자연과 인공의 조화를 통해 인간과 자연의 소통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유우상 기자
보길도 세연정은 자연과 인공의 조화를 통해 인간과 자연의 소통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유우상 기자

[시사포커스 / 유우상 기자] 전남 완도군 보길면에 소재한  문화재 지정 [보길도 윤선도 원림] 명승 제34호의 하나인 '세연정'에도 연록색으로 물들어 봄을 알리고 있다. 관광객은 300여 년전 고산 윤선도 선생이 세연정에 앉아 싯귀를 읊으며 풍류를 즐겼던 그 때를 상상하며 즐거운 봄나들이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