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다음 총선, 문 정권 심판…바른미래, 중간지대 장악할 것”
손학규 “다음 총선, 문 정권 심판…바른미래, 중간지대 장악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제 개혁, 민주당은 관심 없었다…모든 과정은 바른미래당이 주도해 만든 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당 향방과 관련해 “우선 내년 총선에서 크게 넓어진 중간지대를 장악하고 한국 정치구조의 변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저와 이정미 대표가 함게 단식을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하는 선거제도 개혁의 불씨를 살리고 바람을 일으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정치가 거대 양당에 의해 극한투쟁으로 휘몰리는 그런 정치가 아니라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루고 연합정치를 하자는 그 기틀을 만들기 위한 선거제도 개혁의 시발”이라며 “이 모든 과정이 바른미래당이 끌려가는 것이 아니라 바른미래당이 주도해서 만든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손 대표는 여당을 겨냥 “패스트트랙도 실상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과 더불어서 선거제도 개혁에 관심이 없었고 피하려 했으나 저희가 지핀 불씨가 바람을 일으키고 국민 여론이 선거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쪽으로 불면서 민주당도 피하지 못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찬동한 것”이라며 “다음 총선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이다. 경제실패, 안보실패, 인사실패, 부정부패 이 모든 것에 대한 국민들의 심판은 준엄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그는 여당과 잠정 합의한 선거제 개혁안과 관련해 “사실 독일과 같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독일과 같은 합의정치를 꿈꿔온 사람으로선 불만스럽기 짝이 없었다. 더군다나 그것을 패스트트랙에 올려놓는다고 하는 것도 그렇고, 다른 법과 연계시켜서 패스트트랙 한다는 것도 정말 말이 아니었다”면서도 “최선은 아니지만 차선으로, 차선이 아니라 최악을 피하는 차악일지라도 우리가 이것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패스트트랙 협상에 임했다”고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바른정치, 미래를 위한 정치, 이것이 바른미래당의 몫”이라며 “우리는 미래를 위해 더 단합된 모습, 그리고 미래를 향한 확고한 중심을 갖고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