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장외투쟁 ‘김학의‧세월호’ 은폐하려?”
홍영표, “한국당 장외투쟁 ‘김학의‧세월호’ 은폐하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한국당 이제라도 국민 위한 정치로 되돌아 올 것” 촉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반발에 대해 “김학의 재수사, 세월호 진상규명, 5‧18의 새로운 진실 등 이런 것들을 은폐하기 위해 하는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한국당이 철야농성과 장외투쟁을 통해 극렬하게 반대하는 데는 다른 정치적 이유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선거제 개편은 사표를 방지하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한 정치개혁”이라며 “4당 합의안대로 선거제도를 개편하면 우리당이 손해를 보게 돼있지만 국민이 바라는 정치개혁을 위해 대승적으로 수용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이같은 선거제 개편이 어떻게 좌파독재가 될 수 있나”라며 “한국당의 속내는 지역주의 기반한 낡은 기득권을 포기하지 않고 오로지 자기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여야 합의까지 어기고 딴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맹비난 했다.

공수처 법안에 대해서는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성역을 엄정하게 수사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김학의 사건에서 볼 수 있듯이 사회 지도층이 저지른 비리와 부패, 특권을 제대로 감시하고 견제하기 위해 공수처가 필요하다는 것인데 이런 개혁을 왜 한국당은 '국민 사찰' '한국판 게슈타포'라 반대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검경수사권 조정도 “그동안 상명하복 관계였던 검찰과 경찰이 협력 관계로 발전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이것도 한국당이 반대할 이유가 없다. 터무니 없는 색깔론과 거짓말로 국민을 현혹시키지 말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개편과 권력기관 개혁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을 문제삼는 것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신속처리안건 지정은 국회법 제85조 2항에 따른 적합한 절차”라고 했다.

그는 “한국당이 이제라도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한 입법과 추경 예산안 같은 국민과 함께 하는 국민 위한 정치로 되돌아 올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