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9초’ 셰인 롱, 왓포드전 EPL 사상 최단시간 골 기록 경신
‘7.69초’ 셰인 롱, 왓포드전 EPL 사상 최단시간 골 기록 경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셰인 롱, 레들리 킹의 9.82초 넘어선 7.69초만의 골로 EPL 신기록
셰인 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상 최단 시간 골 작렬/ 사진: ⓒ게티 이미지
셰인 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상 최단 시간 골 작렬/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셰인 롱(32, 사우샘프턴)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신기록을 세웠다.

롱은 24일(한국시간) 영국 왓퍼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왓포드와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 7.69초 만에 골문을 열며 EPL 사상 가장 빠른 골을 기록했다.

종전 기록은 지난 2000년 12월 토트넘 수비수 레들리 킹이 브래드퍼드전에서 기록한 9.82초만의 골이다. 롱은 이 기록을 2.13초나 앞당겼다.

왓포드 선축으로 시작된 경기였지만, 수비수 크레이그 캐스카트가 찬 볼을 롱이 몸으로 막아섰고, 페널티지역에서 골키퍼를 넘기는 칩샷으로 골문을 열었다. 가장 빠른 선제골을 기록한 사우샘프턴이 승리하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 45분 안드레 그레이의 극적인 동점골을 허용했다. 양 팀은 추가시간 동안 득점을 하지 못하고 무승부로 끝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