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웰스토리 간부, 여성 비하·성희롱 발언 논란…“화장 안한 여자는 안닦은 테이블?”
삼성웰스토리 간부, 여성 비하·성희롱 발언 논란…“화장 안한 여자는 안닦은 테이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웰스토리 간부, 여직원에게 "화장을 하지 않은 여자는 안 닦은 테이블 같다" 발언 논란
삼성웰스토리 관계자 "사실 관계 파악 중"
사진 / 블라인드
사진 / 블라인드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삼성그룹에서 급식 및 유통사업을 맡고 있는 삼성웰스토리에서 사내 성희롱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앱 블라인드에 따르면 삼성웰스토리 한 직원은 한 간부가 “화장을 하지 않은 여자는 안 닦은 테이블 같다”라고 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작성자는 “안 닦은 테이블은 뭘 말하시는건지? 제가 잘 이해를 못 해서요. 혹시 여자한테는 화장품이 행주 같은 의미라고 말씀하신건지? 아니면 여자는 테이블이라고 말씀하신건지? 남자는 그럼 어떻게 하면 안닦은 테이블인지도 가르쳐 주셔야 잘 처신할텐데 다음에 말씀 좀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어 “사측의 성희롱 교육 담당하시는 분께 여쭤보겠다”라며 “이런 발언은 성희롱에 해당되지 않은지요? 지역장님은 성희롱 교육 안시켜주시는지요? 아니면 이런 발언은 성희롱 발언에 해당하지 않은지요?”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회사 내규에 근무시 화장 메이크업 필수인지 궁금하네요”라고 끝맺었다.

한편 삼성웰스토리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다”라며 “사측은 성희롱, 폭언, 폭행, 폭음은 4대 악으로 여겨 철저하게 규정을 어길 시 처벌을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