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회담차 방러...25일 유력
북한 김정은,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회담차 방러...25일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인 방문 일정과 회담 장소 미언급...25일 국동연방대 유력
ⓒ뉴시스DB
ⓒ뉴시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공식적으로 발표됐다.

2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각하의 초청에 의하여 곧 러시아를 방문하시게 된다”며 방문기간 두 사람이 회담을 갖는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다만 이 매체는 구체적인 방문 일정과 회담 장소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로써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 2011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당시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과 회담한 지 8년 만에 정상회담을 갖게 된다.

일단 김정은 위원장의 공식적인 경로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열차로 이동할 것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는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서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목격됐기 때문이다.

또 이타르타스 등 현재 매체 등에 따르면 24일 김정은 위원장이 도착해 25일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회담장소로는 극동연방대학이 유력한 상황인데 특히 이곳은 APEC 정상회담 등 굵직한 행사를 많이 치렀던 곳이기도 하다.

더불어 현재 내부에는 북한과 러시아 국기 사이에 한글로 “환영합니다”라는 글귀가 적힌 현수막이 내걸린 만큼 해당 장소가 유력한 상황이다.

또 현지 매체는 현재 대학 내 건물 하나가 폐쇄됐고 입구에는 김정은 위원장 방문과 관련해 17~24일 문을 닫는다는 안내문이 게재됐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