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온국민이 보는 미디어매체 속에는...'흡연장면 기승'
여전히 온국민이 보는 미디어매체 속에는...'흡연장면 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배 및 흡연 장면 노출 최소화하기 위한 제작자들의 협조 절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온 국민이 즐겨보는 미디어매체 속 흡연 장면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었다.

22일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는 오락매체(미디어)에서의 담배 및 흡연 장면 등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4개 매체(드라마, 영화, 웹툰, 유튜브) 모두 담배제품이나 흡연 장면이 빈번하게 등장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조사 대상인 텔레비전 드라마 중 53.3%(15개 작품 중 8개 작품), 영화 중 50.4%(125개 작품 중 63개 작품), 웹툰의 50%(42개 작품 중 21개 작품)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드라마 조사 대상 15개 드라마의 절반 이상인 8개 작품(53.3%)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는데 연령 등급별로는,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한 8개 작품 모두 15세 이상 관람가로 지정된 실정.

지상파, 종편, 케이블로 구분해 보면, 지상파는 1작품(20%)에서, 종편은 4작품(80%)에서, 케이블은 3작품(60%)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또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있는 작품만 비교한 결과, 지상파 드라마는 평균 5회, 종편 드라마는 평균 4회(1~7회)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고, 특히 케이블 드라마는 평균 14.3회(4~20회) 등장해 다른 채널에 비해 등장 빈도가 월등히 높았고, 심지어는 청소년이 흡연하는 장면도 2회 방영되기도 했다.

이외 조사 대상인 영화 125개 작품 중 63개 작품이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고, 담배 및 흡연 장면이 있는 작품만 비교한 결과, 전체관람가 영화는 4회, 12세 이상 관람가 영화는 평균 4.1회(1~13회), 15세 이상 관람가 영화는 평균 9.8회(1~32회),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는 평균 13.8회(1~29회)씩 담배 및 흡연장면이 등장하는 등 관람 연령 등급이 높아짐에 따라 등장횟수도 증가했다.

또 지난 2017년 1월1일부터 2018년 6월 30일까지 약 1년 6개월 동안 주요 포털사이트에 연재된 42개 작품의 1,537편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21개 작품(50%) 145편(9.4%)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이를 토대로 같은 날 복지부 한 관계자는 “오락매체를 통해 담배 및 흡연 장면이 지속적으로 청소년에게 노출되면 청소년의 흡연시도 가능성이 높아지거나 흡연에 긍정적인 태도를 형성하는 등 바람직하지 않은 효과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를 방지하기 위해 TV, 영화, 인터넷 방송, 웹툰, 유튜브 등 모든 매체에서 청소년이 관람할 수 있는 등급의 경우 담배 및 흡연 장면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제작자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