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대학생 10명 중 9명, 중간고사 기간에도 ‘근무’
알바 대학생 10명 중 9명, 중간고사 기간에도 ‘근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명 중 1명, 일정 조절 어려워 어쩔 수 없이 근무
사진 / 뉴시스
사진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시험준비로 바쁜 중간고사 기간이지만,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대학생 대다수가 평소처럼 아르바이트를 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알바몬은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대학생 1,248명을 대상으로 <중간고사와 아르바이트>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알바몬 조사 결과 아르바이트를 하는 대학생 중 90.9%가 이번 중간고사 기간에도 평소처럼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학생 중, 중간고사 기간에 근무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9.1%로 10명 중 1명 꼴에 그쳤다.

이들 대학생들은 알바로 인해 중간고사 준비 시간이 부족하지만, 일정 조율이 어려워 평소처럼 근무한다고 답했다. ‘아르바이트로 인해 중간고사 준비 시간이 부족하진 않은지’ 묻는 알바몬 질문에 응답자 중 73.7%가 ‘시간이 부족하다’고 입을 모았던 것. 이어 시험기간 근무 여부를 스스로 선택하는지 조사한 결과, ‘일정 조절이 어려워 어쩔 수 없이 근무’한다는 답변이 47.3%로 가장 많았다. 반면 ‘내가 원해 자발적으로 근무’한다는 답변은 45.7%였다.

이어 시험 기간에도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 경제적인 이유로 알바를 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알바몬이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이유를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당장 생활비, 용돈을 벌기 위해서(90.5%)’와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서(32.2%)’라는 답변이 나란히 1, 2위에 올랐던 것. 이외에 ‘현재 하는 알바를 놓치기 아쉬워서(11.7%)’, ‘일이 재미있어서(6.3%)’ 등도 시험기간에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한편 대학생들이 선정한 학업과 병행하기 가장 좋은 아르바이트는 ▲학교 내 근로장학생 알바(54.4%)였다.

다음으로 ▲스터디룸·독서실 알바(27.4%), ▲행사 스텝 등 하루(단기) 알바(21.0%), ▲카페·음식점 알바(20.0%), ▲편의점 알바(19.2%), ▲사무·사무보조 알바(10.5%), ▲학원 강사 등 교육 알바(9.1%)도 학업과 병행하기 좋은 알바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